undefined










경향신문 70주년 창간호 1면 디자인











undefined


이때 신문지 상의 글씨들은 더이상 글씨가 아니다

면발과 국물 그리고 그림자와 뒤섞인 그림이 된다

읽기위한 신문이 아닌 보기 위한 신문이 탄생되었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

   손에 잡힐듯한 면발의 효과를 내기 위해 글과 그림간의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
 
 
 
신문 글씨위에 면발(사진 이미지)가 올라갈때 어떤 부분은 완전히 가려지고 어떤부분은 일부만 가려진다

( 불투명 레이어: 라면 김밥 면발 등.. /  반투명 레이어: 그림자 및 라면국물 등 ... 각기 다른 종류의 요소들로 구성 )

이때 신문 기사가 가려지더라도 여전히 읽히지도록 치밀하게 한글자 한글자를 라면 면발사이로 들여다 보이도록 정교한 원고 작업과 편집부와의 긴밀한 협의를 요구한다

어지럽게 널부러진 면발과 굴물 자국들은 글을 읽기에는 다소 붋편함을 주지만 글의 내용은 빠짐없이 전달되도록 한다

( 설사 글씨가 가려지더라도 가려지지 않은 내용을 유추할 수 있는 쉬운 문장이어야 한다 )
















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ㅍㅠㅍ
호ㅓㅗ허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관리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