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 서울환경운동연합(이하 서울환경연합)은 오늘 성탄절을 앞두고 높이 약 5미터에 달하는 대형 담배꽁초트리(이하 꽁초트리)를 제작하여 오전11시30분경
국내 최대 담배생산 기업인 KT&G 서울본사(강남구 대치동 1002) 앞에서 약 2시간 가량 전시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 서울환경연합의 지난 3월 온라인설문 결과 담배꽁초 플라스틱이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63.5%의 시민들에게 담배꽁초가
해양 미세플라스틱 최대 오염원이라는 것을 충격적인 방식으로 널리 알리기 위해 이제석 광고연구소와 합작하여 기획∙진행되었다.

SEOUL, Dec. 24 (Korea Bizwire) — A civic group has set up a special tree to spread awareness of environmental pollution in celebration of Christmas and the end of the year.
On Monday, the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s launched a campaign to produce a large cigarette butt tree measuring 3 meters in diameter and 5 meters in height.
The civic group displayed the tree for about two hours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building of KT&G Corp., South Korea’s leading cigarette maker, in southern Seoul.
The campaign was held to publicize the fact that microplastics from cigarette butts are having a serious impact on marine ecosystems.


undefined



이번 꽁초트리 제작에는 11월 19일부터 한 달간 124명의 자원봉사자가 담배꽁초 수거 및 제작에 함께 참여하여 약 7만여개 가량의 꽁초를 모아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 형태로 전시를 하게 되었다.
 
○ 꽁초트리를 전시하는 퍼포먼스의 시작에 앞서 “유럽의회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이 함유된 담배필터를 80% 감축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전 세계 담배필터의 90%가 플라스틱이 이용되는 상황에서 국내 최대 기업인 KT&G가 폐기물 처분 부담금으로 그 책임을 다한다고 보기 어렵다.
생산단계에서부터 폐기물 감축과 재활용을 고려한 수거방안이 마련되어야 되고 그 중 하나는 생산자 재활용 책임제도(EPR)을 도입하는 것이다.”라고 서울환경연합 김현경 활동가가 진행 배경을 설명했다.




undefined




○ 작품의 제작과 설치에 재능기부 형식으로 참여한 광고기획자 이제석씨는 ‘티끌모아 태산’ 이라는 속담처럼 흡연자 개인 한사람이 무심코 버린 작은 꽁초들이 쌓이고 쌓였을때
얼마나 태산과 같이 거대한 재앙이 될 수 있는가를 보다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환경운동가들과 머리를 맞대어 구상했다고 밝혔다.

○ 서울환경연합은 시민들이 길거리에 담배꽁초를 무단 폐기하지 않는 문화 확산, 기업의 생산 단계시 폐기물 감축과 재활용을 고려한 사회적 책임,
정부의 생산자 책임 재활용 제도(EPR) 품목 확대를 통한 담배꽁초 재활용 의무화 요구 등 지속적인 담배꽁초의 플라스틱 개선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관리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