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꺼져가는 한 사람의 생명이 또 다른 사람의 새로운 삶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나타내기 위해

두 개의 서로 다른 인물컷을 실과 바늘(수술용) 로 꿰매어 표현하는 광고 형식 도입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 옥외광고 버전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두개의 서로 다른 집이 포개져 합쳐진 효과를 연출하기 위해 집의 뼈대를 어긋나게 제작한 뒤 벽면 및 지붕 외형 재질을 반으로 나누어 서로 다른 공법으로 시공함.

*최초에 두개 서로 다른 집을 잘라서 붙이려고 했으나 현실적으로 불가하다고 판단.


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건물의 반쪽은 새집을 연상시키는 회벽의 신식 양옥으로, 건물의 다른 반쪽은 오래된 느낌의 엔틱한 오두막으로 표현함.

벽과 벽의 이음새 부분은 벽이 부서지면서 합체한 낌을 연출하기 위해 벽돌 하나하나를 조각가의 수작업으로 완성시킴.



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undefined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관리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