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재해구호협회를 위한 TV CF 광고30

문제 : 전국 재해구호협회는 재해민들의 아픔을 호소력 있게 그려낼 수 있는 획기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TV CF제작을 의뢰한다.

해결 : 이제석 광고연구소측은 고민 끝에 화면이 전혀 나오지 않는 깜깜한 스토리보드를 발표한다. 광고의 아이디어는 30초동안 아무런 화면이 없는 깜깜한 화면에서 울음소리만 들려오고 앞이 깜깜한 이들에게 구호의 손길을 달라는 것이었다.

결과 :  비싼 예산을 들여 만드는 TV광고물에 영상이 없는 것을 본 광고주 측은 당황하지만 이내 임팩트와 제작을 허락한다. 방송이 나간 지 얼마 되지 않아 방송사고가 아니냐? 아침부터 왠 곡소리냐? 라는 항의가 빗발쳤으나 그로 인한 톡톡한 홍보 효과를 통해 협회의 존재감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2010 8월 현재 YTN에서 방영 중이며 재해발생시 공영방송 3사에 대대적으로 방영예정이다.)


TV Commercial for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Problem :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asked us to create a TV commercial which would communicate the suffering of the victims of natural disasters.

Solution : After much brainstorming, we presented a completely black story board. The idea was that the screen would be blank for the whole 30 second duration of the commercial, and that the audience would only hear the cries of refugees during this time. The commercial would thus be a touching request for help for those without a bright future ahead of them.

Result : The advertising agency was initially reluctant to buy expensive ad time to air a non-visual TV ad, but they eventually passed the commercial.

A few minutes after the commercial aired, we received constant phone calls from TV viewers nationwide reporting “technical difficulties” and asking about the eerie crying coming from their TVs. While a shocking stunt, through this we were able to inform, and involve our audience with the National Disaster Relief Association.


1.jpg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관리자 로그인